AG Choijeongho Minburi RegularAG Choijeongho Minburi MediumAG Choijeongho Minburi BoldAG Choijeongho Std. RegularAG Superblack Gothic RegularAGleesang2013 ExtraLightAGleesang2013 LightAGleesang2013 MediumAGleesang2013 BoldAGleesang2013 ExtraBoldAGmyrrh2015 RegularAGmyrrh2015 MazeAGmyrrh2015 OpenAGmyrrh2015 LineAGmyrrh2015 SolidAGmyrrh2015 CubicAG Mano 2014 ExtraLightAG Mano 2014 LightAG Mano 2014 MediumAG Mano 2014 BoldAG Mano 2014 ExtraBoldAG AhnsangsooRound ExtraLightAG AhnsangsooRound LightAG AhnsangsooRound MediumAG AhnsangsooRound BoldAG AhnsangsooRound ExtraBoldAG Ahnsangsoo 2012 ExtraLightAG Ahnsangsoo 2012 LightAG Ahnsangsoo 2012 MediumAG Ahnsangsoo 2012 BoldAG Ahnsangsoo 2012 ExtraBoldAG Namsangjun PlainAG Namsangjun StripedAG Hunminjeongeum RegularCheongjo MediumCheongweol RegularChoseol LightChoseol RegularGoyo ThinGoyo LightGoyo RegularGoyo SemiboldShinsegye RegularDunkel Sans CondensedDunkel Sans MediumDunkel Sans ExpandedDunkel Sans Glatt CondensedDunkel Sans Glatt MediumDunkel Sans Glatt ExpandedMin Gothic RegularBlazeface Hangeul HeavySanuwha LightSanuwha RegularSanuwha BoldArvana RegularArvana BlackOptique Display RegularOptique Display BoldHongkaiti RegularSpring Snow RegularNormalBatang RegularTest Regular - Webfont OnlyTest Bold - Webfont Only310 DoenGothic310 Masil 10310 Masil 20310 Masil 30310 Masil 40310 Masil 50310 Masil 60310 Masil 70310 Masil 80310 U-haehae L310 U-haehae B310 junginja310 Ahn Sam-yeol310 DoenBuri310 dong-dong B310 dong-dong L310 dong-dong MNohSoriPro BlackNohSoriPro BoldNohSoriPro ExtraBoldNohSoriPro MediumNohSoriPro RegularNohSoriPro SemiBoldMaru Buri BoldMaru Buri SemiBoldMaru Buri RegularMaru Buri LightMaru Buri ExtraLightChulaeParkMingyu
사랑 옆에는 항상 정의가 있습니다. 우리는 정의의 도구만을 사용할 것입니다. 이제까지는 설득이라는 도구를 사용해 왔지만 이제는 항의라는 도구를 사용해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항의를 통해서 사람들의 인식을 변화시키고 법률을 바꾸어야 합니다.
1.5
0.00
“나는 동아일보사 건물 후문에서 한참을 서성댄 뒤에야 벌떼처럼 쏟아져나오는 소년 가운데 제일 앞장서서 뛰는 녀석을 잡아 세웠다. 아마 이날 신문을 가장 먼저 산 사람은 나였을 것이다. 나는 가벼운 흥분을 누르며 신문 1면부터 차례로 훑어내려갔다.” [활자문화의 뒤안길에서]
1.4
0.00
앎은 한정되어 있지만 무지에는 끝이 없다. 지성에 관한한 우리는 설명이 불가능한 끝없는 무지의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작은 섬에 불과하다. 세대가 바뀔 때마다 그 섬을 조금씩이라도 넓혀 나가는 것이 인간의 의무이다. -토마스 헉슬리, 1887년
1.3
0.00
벌판한복판에꽃나무하나가있소. 근처에는꽃나무가하나도없소 꽃나무는제가생각하는꽃나무를 열심으로생각하는것처럼열심으로꽃을피워가지고섰소. 꽃나무는제가생각하는꽃나무에게갈수없소. 나는막달아났소. 한꽃나무를위하여그러는것처럼나는참그런이상스러운흉내를 내었소.
1.2
0.00
1680년 피카드(J. Picard)는 10년 관측 결과를 분석하여 북극성(Polaris)이 1년동안 40_ 정도 규칙적으로 위치가 다르게 나타남을 발표하였다.
1.1
0.00
자회는 장식 문자 회화, 창의적 글자체 도형 디자인, 더 나아가 한자 예술 표현을 아우르는 통칭이다. 한자는 태생적으로 도형의 형태를 갖고 있는데 글 '서' 자와 그림 '화'자가 상당히 비슷하게 생겼다는 점을 봐도 그 연원이 얼마나 깊은지 알 수 있다. 이러한 한자의 도형화는 추상적인 서법 예술이든 상대적으로 구체적인 문자 회화든 상관없이 한자 예술과 디자인 발전에 줄곧 영향을 끼쳐왔다.
1.2
0.00
바람이 분다 서러운 마음에 텅 빈 풍경이 불어온다 머리를 자르고 돌아오는 길에 내내 글썽이던 눈물을 쏟는다 하늘이 젖는다 어두운 거리에 찬 빗방울이 떨어진다 무리를 지으며 따라오는 비는 내게서 먼 것 같아 이미 그친 것 같아 «이소라, 바람이 분다»
1.3
0.00
귀뜨라미와 나와 잔디밭에서 이야기했다. 귀뜰귀뜰 귀뜰귀뜰 아무게도 알으켜 주지 말고 우리들만 알자고 약속했다. 귀뜰귀뜰 귀뜰귀뜰 귀뜨라미와 나와 달밝은 밤에 이야기 했다.
1.4
0.00
Niffler - A small desman-like creature built like a steropodon; mole-like appearance with platypus-like features (e.g., having a long, flat tail and webbed feet like those of an otter or a beaver, and its long, flat duck-like bill or snout). Nifflers are obsessed with hoarding shiny objects, which they usually store in their pouch until returning to their burrow.
1.2
0.00
소나무 뿌리를 베고 누워 선잠이 얼핏 들었는데, 꿈에 한 사람이 나에게 이르기를, “그대를 내가 모르랴? 그대는 하늘의 신선이라, 황정경 한 글자를 어찌 잘못 읽고 인간 세상에 내려와서 우리를 따르는가? 잠시 가지 말고 이 술 한 잔 먹어 보오.” 북두칠성과 같은 국자를 기울여 동해물 같은 술을 부어 저 먹고 나에게도 먹이거늘, 서너 잔을 기울이니 온화한 봄바람이 산들산들 불어 양 겨드랑이를 추켜올리니, 아득한 하늘도 웬만하면 날 것 같구나. “이 신선주를 가져다가 온 세상에 고루 나눠 온 백성을 다 취하게 만든 후에, 그 때에야 다시 만나 또 한 잔 하자꾸나.” 말이 끝나자, 신선은 학을 타고 높은 하늘에 올라가니, 공중의 옥퉁소 소리가 어제던가 그제던가 어렴풋하네. 나도 잠을 깨어 바다를 굽어보니, 깊이를 모르는데 하물며 끝인들 어찌 알리. 명월이 온 세상에 아니 비친 곳이 없다.
1.5
0.00
설악산은 강원도 속초시, 양양군, 인제군, 고성군에 걸쳐 있는 해발고도 1,708미터의 산이다. 대한민국에서는 한라산과 지리산 다음으로 높은 산이다. 추석 무렵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하며 여름이 되어야 녹는 까닭으로 이렇게 이름 지었다. 해방 및 분단 이후 한국 전쟁 때까지는 이 산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영토에 속했으나 한국 전쟁 이후에는 대한민국 영토가 되었다. '설악'이란 이름은 주봉인 대청봉(1,708m)이 1년중 5∼6개월 동안 눈에 덮여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산양이나 반달가슴곰등 천연기념물을 비롯하여 희귀동식물이 서식한다.
1.5
0.00
덕수궁은 서울 중구 정동에 있는 조선과 대한제국의 궁궐이다︒ 본래 이름은 경운궁이다︒ 조선 초기 세조가 남편을 잃고 궁궐을 떠나는 맏며느리 수빈 한씨(인수대비)를 가엽게 여겨 개인 사저로 마련해주었고︑ 이후 한씨의 차남 자산군이 보위에 오르게 되어 궁궐에 들어가자 장남인 월산대군이 물려받았다︒ 임진왜란 이후 선조가 월산대군의 집을 임시로 왕의 거처로 쓰면서 궁이 되었다︒ 선조가 죽은 뒤 광해군이 이곳에서 즉위하였는데︑ 그해 완성된 창덕궁으로 떠나면서 경운궁이라는 궁호를 붙여주었다︒ 이후에 인조가 이곳에서 즉위하였다︒ 또한︑ 고종이 황제로 즉위한 곳이기도 하다︒ 고종이 러시아 공사관에서 이 궁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비로소 궁궐다운 장대한 전각들을 갖추게 되었다︒
1.4
0.00
벚꽃은 오랜 옛날부터 자색해왔으며, 다양한 활 등을 만드는 용도로 사용됐다. 특히, 합천 해인사 대장경판의 경판의 재질은 자작나무로 만들어졌다고 알려졌으나, 실제로는 산벚나무와 돌배나무로 만들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대한민국의 벚꽃의 기원과 원산지에 대해서 논란이 있었다. 프랑스인 신부 타케가 제주도에서 1908년 제주벚나무 자생지를 찾아냈다. 1962년에는 식물학자인 박만규 국립과학관장이 “벚꽃은 우리 꽃-한라산이 원산지”란 주장을 폈고, 실제로 한라산에서 우리나라 연구자로서는 처음으로 왕벚나무 자생지를 확인했다. 이에 일본에서도 일본산 벚나무의 원종을 찾아 전국을 뒤졌지만 실패했다. 일본 왕벚나무는 1700년대 도쿄 근처에서 자생종인 올벚나무와 오오시마벚나무를 인위적으로 교배해 만든 품종임이 밝혀졌다. 그러던 중 2018년 연구를 통해 제주 왕벚나무와 일본 왕벚나무 사이에 유전적 뒤섞임은 없다는 것을 밝혀냈다.
1.5
0.00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넬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슬히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나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게외다.
1.6
0.00
難道是爲了迎接那無數個美的星星我才會墜落的嗎。 想聽聽你的旋律你銀河里的星星是如何綉你的天空的。 就算是走錯路落下的傷疤那也是我的星座。 昨日今日明日的我每一個都是一不可的我。 像樣獨自歌唱如同孤島的我也能發光發嗎再一次樣歌唱吧 無回答的首歌知道明天傳達到的那刻為止無休止的電波中總有一天會傳送出去是直到地球一邊。
1.1
0.00
“사람의 생명, 강인한 기원을 투영하지 않는 한 사람들에게 진정한 감동을 주는 건축물은 태어날 수 없다. 사람의 온기,생명을 작품 밑바탕에 두는 일. 그 지역의 전통과 문맥, 에센스를 어떻게 감지하고 앞으로 만들어질 건축물에 어떻게 담아낼 것인가? 그리고 중요한 것은 그 땅의 지형과 ‘바람의 노래’가 들려주는 언어를 듣는 일이다.”
1.5
0.00
사과는 사과나무의 열매로, 세계적으로 널리 재배되는 열매 가운데 하나이다. 평과, 빈파라고도 한다. 사과열매는 가을에 익는데, 보통 지름이 5~9센티미터이다. 극히 드물지만 15센티에 이르기도 한다. 씨앗에는 미량의 사이안화물이 함유되어 있다. 샐러드, 주스 등의 재료로 쓰인다. 세계적으로 재배되고 있는 품종은 700여 종이 되지만, 대한민국에서 유실수로 재배되고 있는 품종은 10여 종이다. 사과의 품종은 수확기에 따라 조생종·중생종·만생종으로 나뉘고, 색깔에 따라 홍색사과·황색사과·녹색사과로 구분한다. 현재 널리 재배되고 있는 품종에는 스타킹·골든딜리셔스·축 등이 있고, 근래에는 조나골드·부사 등이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홍옥이 오랫동안 재배되었으나 현재는 적은수가 재배되고 있다.
1.4
0.00
암흑물질의 존재에 대한 의문은 지구 위에 있는 인간의 존재와는 무관한 듯 보인다. 그러나 암흑물질이 실제로 존재하느냐 않느냐는 현대 우주론의 최종 운명을 결정지을 수 있다. 우리는 먼 천제들로부터 멀어지는 은하에서 오는 빛의 적색편이를 통해 우주가 현재 팽창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 우리가 빛으로 관찰할 수 있는 일반 물질의 양은 이러한 팽창을 멈출 만한 충분한 중력이 없으며, 그래서 그러한 팽창은 암흑 물질이 없다면 영원히 계속될 것이다. 이론적으로 우주에 암흑 물질이 충분히 있다면 우주는 팽창을 멈추거나 역행(최후에 대붕괴로 이끄는)하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실제로는 우주의팽창이나 수축 여부는 암흑 물질과는 다른 암흑에너지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이다.
1.5
0.00
김치찌개는 대표적인 한국 요리 중 하나로, 김치를 넣고 얼큰하게 끓인 찌개이다. 된장찌개, 순두부찌개와 함께 가장 널리 알려진 찌개 요리이다. 김치찌개는 고추, 배추, 양배추 , 소금, 고추가루를 이용하여 만든 김치가 등장했을 시기에 동시기에 존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치가 너무 시어지고 염분도가 높아 생식이 어려워질 경우, 또는 양을 늘리기 위해 물에 넣어 끓여먹던 방식에서 출발한 것으로 여겨진다. 궁중요리에도 소개되었으며 궁중에서는 ‘김치조치’라고 불렀다고 한다. 재료가 간단하고 만들기 쉽기 때문에 한국의 가정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김치찌개에는 배추김치와 채소, 두부, 육류, 어패류 등이 들어가는데, 보통 육류와 해산물은 동시에 들어가지 않는다. 육류는 주로 돼지고기를 넣고, 쇠고기는 쉽게 질겨서 일반적으론 잘 사용하지 않는다. 해산물은 주로 참치를 넣으며, 간혹 꽁치를 쓰기도 한다. 다른 한국 요리처럼 반찬과 밥이 함께 나오는 경우가 많다. 김치찌개를 끓이다가 고춧가루를 첨가하면 맛과 색감이 좋아진다고 한다. 김치찌개에는 어느 정도 발효가 되어 신 맛이 나는 김치를 사용하는데, 담근 지 얼마 안 된 김치를 사용하면 특유의 맛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신 김치는 바로 사용하기도 하지만, 기름에 볶아서 사용하면 깊은 맛을 낼 수 있다. 볶는 기름은 참기름이나 들기름이 주로 사용된다.
1.5
0.00
“예술의 세계처럼 나이가 숫자에 불과한 분야도 드물다. 나이가 인간을 매료시키는 ‘반짝반짝한 그 무엇’을 선사하진 않는다. 좀더 잔인하게 이야기하자면, 오손 웰즈의 영화 〈시민 케인〉에 나오는 말처럼 ‘Some people can sing, others can’t.’인 것이다. 결국 언젠가 그녀의 힘으로 80년생, 그리고 최연소 작가 무엇이라는 수식어를 떼버리거나 무력화시킬 날이 올 것이다. 나이와 성별이 그녀의 재능을 만든 것이 결코 아니므로.”
1.6
0.00
일반으로 꺾꽂이에 의하는데, 교배육종을 하고자 할 때에는 실생법에 의한다. 꺾꽂이 시기는 꽃피는 시기와 관계가 있다. 즉 12월부터 꽃이 피게 하려면 1~2월 중에 꺾꽂이를 하는데, 어미포기에서 옆가지 6~9cm 크기의 것을 옆으로 뉘어 잡아당겨 따낸 것을 사용하며, 이 때 그 가지에 달린 잎의 3분의 1정도를 잘라버리고 물에 1시간 동안 담가 두었다가 꽂는다. 흙은 잘 풍화된 적토나 가는 모래를 쓴다. 깊이가 9cm되는 나무상자에 흙을 넣고 고르게 다진 다음 깊이 2~3cm, 포기사이 3cm 간격으로 꽂는다. 꺾꽂이가 끝나면 충분히 물을 주고 종이로 상자를 덮어 밤의 온도 10~12도 되게 관리하면 30~40일 후에 뿌리가 내린다.
1.5
0.00
맥스웰 방정식은 갈릴레이 뉴턴의 상대성원리를 만족하지 않았고 이는 물리학의 난제였다. 이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 아인슈타인은 맥스웰의 전자기학 이론과 에테르에 대한 증거 부족에 동기부여를 받아 특수 상대성 이론을 정립했다. 특수상대성 이론은 불명확했던 전자기 이론들을 명확하게 하였다.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은 빛의 속력 불변의 원리를 바탕으로 상대방에 대해 등속으로 움직이는 두 개의 기준틀에서 고전 전자기법칙이 변하지 않고 유지되는 새로운 시공간 개념을 제시한다. 모든 관성좌표계에서 빛의 속력이 일정하다고 가정하면, 서로 다른 속도를 가진 관성좌표계에서 자연법칙은 동일한 형태로 기술될 수 있다.
1.5
0.00
르네상스 또는 문예 부흥, 학예 부흥은 유럽 문명사에서 14세기부터 16세기 사이 일어난 문예 부흥 또는 문화 혁신 운동을 말한다. 과학 혁명의 토대가 만들어져 중세를 근세와 이어주는 시기가 되었다. 여기서 문예부흥이란 구체적으로 14세기에서 시작하여 16세기 말에 유럽에서 일어난 문화, 예술 전반에 걸친 고대 그리스와 로마 문명의 재인식과 재수용을 의미한다. 옛 그리스와 로마의 문학, 사상, 예술을 본받아 인간 중심의 정신을 되살리려 하였다. 이 점에서 르네상스는 일종의 시대적 정신운동이라고 말할 수 있다.
1.5
0.00
헨리 간이식당의 문이 열리고 두 남자가 들어왔다. 그들은 카운터에 앉았다. “뭐로 하시겠습니까?” 조지가 그들에게 물었다. “모르겠는데.” 한 남자가 말했다. “뭐 먹고 싶어, 앨?” “모르겠는데.” 앨이 말했다. “뭘 먹고 싶은지 모르겠어.” 밖은 어두워지고 있었다. 창밖의 가로등에 불이 들어왔다. 카운터에 앉은 두 남자는 메뉴판을 보았다. 닉 애덤스는 카운터의 다른 쪽 끝에서 그들을 지켜보았다. 그들이 들어왔을 때 그는 조지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이었다. “나는 사과소스와 으깬 감자를 곁들인 돼지고기 안심 구이.” 첫번째 남자가 말했다.
1.5
0.00
나는 어린 왕자가 철새들의 이동을 이용하여 그의 별을 떠났으리라 생각한다. 떠나는 날 아침 그는 자기의 별을 깨끗이 정돈해 놓았다. 불을 뿜은 화산들을 정성들여 소재했다. 그에게는 불을 뿜는 화산이 둘 있었다. 그런데 그것은 아침밥을 데우는 데 아주 편리했다. 불이 꺼져 있는 화산도 하나 있었다. 그러나 그의 말처럼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일이야." 그는 그래서 불 꺼진 화산도 똑같이 소재했다. 화산들은 청소가 잘 되어 있을때는 부드럽게, 규칙적으로 폭발하지 않고 타오른다. 화산의 폭발은 벽난로의 불과 마찬가지인 것이다.
1.5
0.00
일본 영화감독, 소설가. 1974년 히로시마현 아사미나미구에서 태어났다. 와세다대학교 제일 문학부에서 미술사학을 전공하고 TV 프로그램 제작 회사인 TV MAN UNION 면접 당시 면접관이었던 영화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눈에 띄어 영화 〈원더풀 라이프〉 제작에 스태프로 참여했다. 2002년 직접 각본을 쓴 블랙 코미디 〈뱀딸기〉를 연출하며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 작품으로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각본상,신도 가네토상을 포함하여 그 해에 수많은 일본 국내 영화상의 신인상을 받았다. 2006년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출품한 〈유레루〉 로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대상, 2009년 연출한 〈우리 의사 선생님〉으로 블루리본 감독상을 받았다. 2012년에는 〈꿈팔이 부부 사기단〉을 연출했고 2016년 〈아주 긴 변명〉으로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감독상을 받았다. 비범한 문장가이기도 한 니시카와 미와는 소설 『유레루』 『어제의 신』 『그날 도쿄역 5시 25분발』 『아주 긴 변명』을 집필했다. 『유레루』는 미시마 유키오상, 『어제의 신』은 나오키상, 『아주 긴 변명』은 야마모토 슈고로상과 나오키상 후보에 각각 올랐다.
1.4
0.00
같은 시대에 다른 장소에서 엇비슷한 아이디어가 태어나고 꼭 닮은 미의식이 발생하는 현상은 반드시 있다. 인간은 창조성이나 독자성 이전에 공감의 생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같은 것을 보고 웃는다. 같은 것을 보고 소리 지른다. 누구한테 배우지 않아도 가장 빨리 달린 사람에게 감동한다. 어차피 인간, 생각하는 게 그리 다르지 않다는 점 또한 하나의 구원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1.4
0.00
내 꿈의 세계 창 밖엔 미루나무들이 어린이 열람실의 단층 건물보다 훨씬 크게 자라 여름이면 그 잎이 무수한 은화가 매달린 것처럼 강렬하게 빛났고, 겨울이면 차가운 하늘을 향해 쭉쭉 뻗은 힘찬 가지가 감화력을 지닌 위대한 의지처럼 보였다. 책을 읽는 재미는 어쩌면 책 속에 있지 않고 책 밖에 있었다. 책을 읽다가 문득 창밖의 하늘이나 녹음을 보면 줄창 봐 온 범상한 그것들하곤 전혀 다르게 보였다. 나는 사물의 그러한 낯섦에 황홀한 희열을 느꼈다.
1.5
0.00
전염병은 아니지만 누군가 아기를 데려다가 잠시 봐줘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이 옳지 않다는 걸 곧 깨달았다. 고통스럽던 병자의 얼굴에 잠시 은은한 미소가 떠오르면서 그의 시선이 멈춘 곳을 보니 잠든 아기의 발바닥이었다. 포대기 끝으로 나온 아기 발바닥의 열 발가락이 "세상에 예쁜 것" 탄성이 나올 만큼, 아니 뭐라고 형용할 수 없을 만큼 예뻤다. 수명을 다하고 쓰러지려는 고목나무가 자신의 뿌리 근처에서 몽실몽실 돋는 새싹을 볼 수 있다면 그 고목나무는 쓰러지면서도 얼마나 행복할까.
1.4
0.00
어린 왕자의 별에는 아주 소박한 꽃이 있었다. 그는 그 꽃을 주의해서 살펴보았는데, 그 꽃은 겸손하지도 않고 자기의 가시 네 개로 호랑이 발톱을 당할 수 있다고 허세를 부렸다. 그래서 왕자는 괴로움을 당했다. 별을 떠나던 날 아침 그는 자기의 별을 깨끗이 챙겨 놓았다. 꽃에 고깔을 씌워 주려고 했을 때도 그 꽃은 자기의 우는 꼴을 보이지 않으려 거만하게 굴었다. 어린 왕자는 일거리도 구하고, 무엇을 배우기도 할 목적으로 여러 소혹성을 찾아 길을 나섰다.
1.5
0.00
아카시아꽃도 첨 보는 꽃이려니와 서울 아이들도 자연에서 곧장 먹을 걸 취한다는 걸 알게 된 것도 그 꽃을 통해서였다. 잘 먹은 아이는 송이째 들고 포도송이에서 포도을 따먹듯이 차례차례 맛있게 먹어 들어 갔다. 나도 누가 볼세라 몰래 그 꽃을 한 송이 먹어 보았더니 비릿하고 들척지근했다. 그리고는 헛구역질이 났다. 무언가로 입가심을 해야 들뜬 비위가 가라앉을 것 같았다. 나는 불현듯 싱아가 생각났다. 우리 시골에선 싱아도 달개비만큼이나 흔한 풀이었다. 산기슭이나 길가 아무데나 있었다. 그 줄기에는 마디가 있고, 찔레꽃 필 무렵 줄기가 가장 살이 오르고 연했다. 발그스름한 줄기를 꺾어서 겉껍질을 길이로 벗겨 내고 속살을 먹으면 새콤달콤했다. 입안에 군침이 돌게 신맛이, 아카시아꽃으로 상한 비위를 가라앉히는 데만 그만일 것 같았다. 나는 마치 상처난 몸에 붙일 약초를 찾는 짐승처럼 조급하고도 간절하게 산 속을 찾아 헤맸지만 싱아는 한 포기도 없었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1.4
0.00
훈민정음이 만들어질 무렵, 세종대왕의 신하 정인지가 해례본 정인지서 첫머리에서 말하길, 천지자연의 소리가 있다면 반드시 천지자연의 글자가 있다 하였고, 이는 곧 천지자연의 모든 소리를 한글로 담을 수 있음을 뜻한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가 쓰고 있는 한글로는 서방은 물론이거니와 동방의 말조차도 제소리대로 적기 어려우며, 더구나 훈민정음 창제 당시의 글자 중에서 지금은 사라져서 쓰이지 않는 소리도 있다. 하여, 이러한 한글 소리 표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사라진 옛글자를 되살리고, 다른 나라의 말의 여러 가지 소리 가운데 현재의 한글로는 적을 수 없는 소리를 골라내어 훈민정음을 만든 원리인 한 글자에 하나의 소리가 나는 일음일자의 원칙과 가획과 합자의 원리에 따라 새로이 낱자를 만들고 《소리체》라 이름 지었다.
1.7
0.00
오후 여섯시에 기차는 회령역을 출발하였다. 경편차 보다는 마음이 푹 놓여 차창을 의지하여 밖을 내어다 보았다. 마침 형사들이 와서 지분거리기에 그만 눈을 꾹 감고 자는 체하던 것이 정말 잠이 들고 말았다. 이따금 잠결에 눈을 들어보면 높고 낮은 산봉 위에 저녁 노을빛이 불그레하니 얽혀 있었다. 이튿날 아침 아직도 이른 새벽. 검푸른 안개 속으로 이렴풋이 나타나 보이는 솔포기며 그 밑으로 흰 거품을 토하며 솩 내밀치는 동해 바닷물, 그리고 하늘에 닿은 듯한 수평선 저쪽으로, 꿈인 듯이 흘러내리는 한두낱의 별, 살았다 꺼진다. 벌써 농부들은 괭이를 둘러메고 논뚝과 밭머리에 높이 서 있었다. 금방 이앙한 볏모는 시선이 닿는 데까지 푸르러 있었다. 이따금씩 숲 사이로 보이는 초라한 초가집이며, 울바자 끝에 넌 흰 빨래며, 한가롭게 풀 뜯는 강변에 누운 소의 모양이 얼핏얼핏 지나친다. 잠시나마 붉은 구릉으로 된 단조무미한 간도에 살던 나로서는 이 모든 경치에 취하여 완연히 선경으로 들어가는 듯한 느낌이었다. 그러나 이곳 저곳에 흩어져 있는 큰 공장에서 시커먼 연기를 토하고 있는 것은 장차 무엇을 말함일까.
1.4
0.00
코끼리는 덩치가 크고 피부가 두껍기 때문에 다른 동물에게 해를 입지 않는다. 주로 사자나 호랑이 등이 코끼리를 노리는데 큰 코끼리는 공격하지 못하고 어쩌다 새끼를 노릴 뿐이다. 무리가 위험에 처하면 큰 코끼리들은 둥글게 새끼를 둘러싼다. 코끼리는 몸을 실룩거리고 귀를 바짝 세워 적을 위협한다. 그러다가 적이 공격해오면 적을 밟거나 상아로 받는다. 코끼리는 잘 놀라는데, 총소리가 나면 집단 전체가 공포에 질려 소리를 낸 대상을 공격하거나 후퇴를 한다. 놀라거나 성이 나면 코로 나팔 소리를 낸다. 한편 이가 빠져 먹이를 씹을 수 없게 되면 굶어 죽는다. 코끼리가 죽으면 몸은 썩어 없어지고 상아만 남는다. 수명은 60~70년이다. 그러나, 동물원의 좁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코끼리의 수명은 평균 17세가 안 된다고 한다.
1.2
0.00

031-955-7767
경기 파주시 회동길 77-26 1층

상호: (주)안그라픽스
대표명: 안미르
사업자등록번호: 209-81-15114
통신판매등록: 2011-서울성북-0266호

웹 디자인 & 개발
일상의실천